packing – uw photographer’s ultimate challenge

start packing for Ambon, Lembeh, Manado trip.

오늘 (2월 23일)부터 인도네시아 암본, 렘베, 마나도로 약 2주간 촬영갑니다. 암본은 작년 5월에 이어 두번째인데 이번엔 underwater.kr의 촬영가들과 함께하는 여행이라 더욱 의미가 있습니다.

and after.

매번 가방 갯수는 늘어나는 듯 하는데 공간은 여전히 부족합니다. 최근엔 항공사들의 빡빡한 규정때문에 짐 싸는 것에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네요. 불필요한 것은 빼고 꼭 필요한 것만 챙긴다는 것이 촬영가들에게는 그다지 쉬운 일은 아닌듯 합니다(꼭 현장에서 왜 그걸 가지오지 않았을까 후회하는 일이 생기곤 하니까요).

(2011년 12월 렘베에서 촬영했던 영상)

암본 일정후에 다시 찾을 렘베와 마나도에서는 그동한 생각해 두었던 몇가지 아이디어를 차분하게 시도해 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다녀와서 다시 뵙지요. :)

me at work

항상 다른 다이버의 모습이나 물속 생물들 모습만 촬영하다가 문득 내가 물속에서 어떤 모습일까 하는 궁금증이 생기기도 한다. 예전에는 거의 솔로이거나 비 촬영가들과 다이빙을 하다보니 내가 사진에 찍힐 기회조차 없었지만 최근에 국내에서 다이빙을 시작하고 모두 촬영을 목적으로 하시는 분들과 함께 하다보니 사진속에 모습을 남기는 기회가 자연스럽게 많아졌다.

다음 사진들의 내 모습은 지난 8월 첫 동해 나곡 다이빙때  박정권(참복)님께서 촬영하신 사진이다. 참복님은 국내 다이빙에 대해서 깜깜한 나에게 많은 도움을 주고 계시기도 한 수중 촬영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해, 나곡 - 촬영: 박정권(참복)

난파선의 기둥에 붙어서 크게 자란 말미잘을 촬영하려고 하던 모습이다.
마침 김동현(다이뻐)님이 포즈를 취해주셔서 아래와 같은 사진이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섬유세닐 말미잘과 다이버 - 촬영: 임은재 / 모델 김동현

눈송이갯민숭이(Sakuraeolis sp.)를 촬영하고 있는 모습이다.
토키나 10-17mm 렌즈 + 젠 100mm 미니돔 사용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해, 나곡 - 촬영: 박정권(참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해, 나곡 - 촬영: 박정권(참복)

얼굴도 보이지 않고 괴물 팔다리 같은 카메라 장비와 한몸이 되어 있는듯한 사진들이지만 무엇인가 열중해 있는 모습을 보는 것은 그때의 상황들을 뚜렷하게 머리속에 떠오르게 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송이갯민숭이(Sakuraeolis sp.) - 촬영: 임은재

사진 사용을 허락해주신 박정권(참복)님께 감사드립니다.
바닷속 이야기: http://cafe.naver.com/callipers.cafe

Green Water

동해 나곡에 다녀왔습니다. 2틀동안 총 4회의 다이빙을 했고 1~2미터(?) 정도밖에 되지 않는 예상밖의 좋지 않은 시야였지만 저로서는 처음 경험한 초록색 물이어서 나름대로의 재미와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국내 다이빙의 환경과 물속 생물들에 대해서 또 조금씩 배우게 되었던 학습이 되기도 했구요. 15~17도의 수온은 세미 드라이를 입고 참을만한 했습니다만 곧 드라이 수트를 장만 해야겠다는 결심도 다지게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맑은 시야를 기대하셨던 참복님... 영 표정이 안 좋으시네요. ^^
이번에 처음으로 토키나 10-17미리와 100미리 젠 미니돔 조합을 사용해 보았습니다. 예상한 대로 조광하기가 힘들었지만 어느정도 특성을 파악하는데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몇장 올려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상 알아서 적당한 위치에서 멋진 포즈를 취해주시는 다이뻐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다음은 100미리 마크로 + 250D 접사 렌즈 조합입니다. 한개의 스트로브에 스눗(snoot)을 사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다이빙하고 사진 촬영하는 것은 매번 아쉬움이 남습니다. 그래서 더욱 더 그 매력에 빠져드나 봅니다.
2주후에 있을 동해 다이빙이 또 기다려집니다.

사진들은 flickr에 좀 더 올려놓았습니다.
http://www.flickr.com/photos/ejbali/sets/72157624459550369/

Muck-diving and Macro-diving Underwater Critters

마크로 다이빙시에 어떤 생물체들을 찾아 볼 수 있는지 미리 공부를 해 놓으면 더욱 더 즐거운 다이빙이 될 수 있습니다.

이런것들을 사진과 함께 목록화 해 놓은 좋은 내용이 있어 소개합니다. 다음 링크를 참고하세요.
http://www.uwphotographyguide.com/critter-li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GPF head / photo by EunJae

사실 대부분의 작은 생물체들은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위장(camouflage)을 잘 합니다.
주위 색과 비슷하거나 비슷한 무늬, 형태까지 흉내내서 쉽게 찾기가 힘든 경우도 많습니다. 이런 것들을 찾아내는 것은 무엇보다도 경험이 필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auriea siagiani / photo by EunJae

처음에는 어떤 생물이 주로 어느 환경과 장소에서 사는지를 아는것이 첫번째이고 다음부터는 실전에서 경험을 쌓는것이 중요합니다. 가이드와 함께 다이빙하는 경우라면 풍부한 경험과 같은 장소를 많이 다이빙하는 가이드가 찾아주는 경우가 많겠지만 그때 그 생물의 사는 환경이나 숨어 있는 방법들을 기억해 두고 다음부터는 자신이 직접 찾아보는 노력을 해보세요. 그 즐거움은 배가 될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leman shrimp / photo by EunJae

그리고 한번의 다이빙으로 여러가지를 보려는 욕심을 버리고 흥미로운 생물체를 발견하면 시간과 여유를 가지고 자세히 관찰해 보는 습관을 가지세요(하지만 그들을 방해하지는 맙시다). 다이빙은 100m 달리기가 아닙니다.

p.s
여러가지 어류와 갑각류등의 바다 생물체를 사진과 함께 잘 소개해 놓은 다이버용 도감을 가지고 다니시면 훨씬 더 재미있는 다이빙이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