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bon: What a Wonderful Dive

2011년 5월 10~15일 인도네시아, 암본에서 촬영한 사진과 비디오로 편집한 짧은 클립입니다.
5일중 이틀정도는 날씨가 매우 좋지 않아 다이빙이 몇번 취소되기도 했지만 제 경험중 최고의 마크로, 먹 다이빙을 경험하였습니다.
아쉽게도 이번에 광각 렌즈를 가져가지 않아 촬영은 하지 못하였지만 길이 120미터짜리 침선, 섬 외곽쪽 산호초대는 광각 촬영에도 매우 훌륭한 포인트들이 많았습니다.

배경 음악은 암본에서 이용했던 Maluku Divers의 Hafes, Li Li, Dian 세 사람이 손님들을 위해 어느날 밤 레스토랑에서 불러주었던 것을 녹음하여 사용하였습니다.
처음에 나오는 곡은 What a wonderful world를 What a wonderful Dive 로 개사한 곡이며 두번째 노래는 인도네시아 아이들의 동요입니다.

5일 일정은 너무나 짧게 느껴질 정도로 먹 다이빙 포인트들에서 발견할 수 있었던 생물들은 다양했습니다. 내년 2~3월중에 수중 촬영가들의 암본 투어 계획이 있습니다. 관심 있으시면 분들은 다음 링크를 참고하세요.
http://underwater.kr/xe/15994

me at work

항상 다른 다이버의 모습이나 물속 생물들 모습만 촬영하다가 문득 내가 물속에서 어떤 모습일까 하는 궁금증이 생기기도 한다. 예전에는 거의 솔로이거나 비 촬영가들과 다이빙을 하다보니 내가 사진에 찍힐 기회조차 없었지만 최근에 국내에서 다이빙을 시작하고 모두 촬영을 목적으로 하시는 분들과 함께 하다보니 사진속에 모습을 남기는 기회가 자연스럽게 많아졌다.

다음 사진들의 내 모습은 지난 8월 첫 동해 나곡 다이빙때  박정권(참복)님께서 촬영하신 사진이다. 참복님은 국내 다이빙에 대해서 깜깜한 나에게 많은 도움을 주고 계시기도 한 수중 촬영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해, 나곡 - 촬영: 박정권(참복)

난파선의 기둥에 붙어서 크게 자란 말미잘을 촬영하려고 하던 모습이다.
마침 김동현(다이뻐)님이 포즈를 취해주셔서 아래와 같은 사진이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섬유세닐 말미잘과 다이버 - 촬영: 임은재 / 모델 김동현

눈송이갯민숭이(Sakuraeolis sp.)를 촬영하고 있는 모습이다.
토키나 10-17mm 렌즈 + 젠 100mm 미니돔 사용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해, 나곡 - 촬영: 박정권(참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해, 나곡 - 촬영: 박정권(참복)

얼굴도 보이지 않고 괴물 팔다리 같은 카메라 장비와 한몸이 되어 있는듯한 사진들이지만 무엇인가 열중해 있는 모습을 보는 것은 그때의 상황들을 뚜렷하게 머리속에 떠오르게 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송이갯민숭이(Sakuraeolis sp.) - 촬영: 임은재

사진 사용을 허락해주신 박정권(참복)님께 감사드립니다.
바닷속 이야기: http://cafe.naver.com/callipers.cafe

Green Water

동해 나곡에 다녀왔습니다. 2틀동안 총 4회의 다이빙을 했고 1~2미터(?) 정도밖에 되지 않는 예상밖의 좋지 않은 시야였지만 저로서는 처음 경험한 초록색 물이어서 나름대로의 재미와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국내 다이빙의 환경과 물속 생물들에 대해서 또 조금씩 배우게 되었던 학습이 되기도 했구요. 15~17도의 수온은 세미 드라이를 입고 참을만한 했습니다만 곧 드라이 수트를 장만 해야겠다는 결심도 다지게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맑은 시야를 기대하셨던 참복님... 영 표정이 안 좋으시네요. ^^
이번에 처음으로 토키나 10-17미리와 100미리 젠 미니돔 조합을 사용해 보았습니다. 예상한 대로 조광하기가 힘들었지만 어느정도 특성을 파악하는데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몇장 올려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상 알아서 적당한 위치에서 멋진 포즈를 취해주시는 다이뻐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다음은 100미리 마크로 + 250D 접사 렌즈 조합입니다. 한개의 스트로브에 스눗(snoot)을 사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다이빙하고 사진 촬영하는 것은 매번 아쉬움이 남습니다. 그래서 더욱 더 그 매력에 빠져드나 봅니다.
2주후에 있을 동해 다이빙이 또 기다려집니다.

사진들은 flickr에 좀 더 올려놓았습니다.
http://www.flickr.com/photos/ejbali/sets/72157624459550369/

Muck-diving and Macro-diving Underwater Critters

마크로 다이빙시에 어떤 생물체들을 찾아 볼 수 있는지 미리 공부를 해 놓으면 더욱 더 즐거운 다이빙이 될 수 있습니다.

이런것들을 사진과 함께 목록화 해 놓은 좋은 내용이 있어 소개합니다. 다음 링크를 참고하세요.
http://www.uwphotographyguide.com/critter-li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GPF head / photo by EunJae

사실 대부분의 작은 생물체들은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위장(camouflage)을 잘 합니다.
주위 색과 비슷하거나 비슷한 무늬, 형태까지 흉내내서 쉽게 찾기가 힘든 경우도 많습니다. 이런 것들을 찾아내는 것은 무엇보다도 경험이 필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auriea siagiani / photo by EunJae

처음에는 어떤 생물이 주로 어느 환경과 장소에서 사는지를 아는것이 첫번째이고 다음부터는 실전에서 경험을 쌓는것이 중요합니다. 가이드와 함께 다이빙하는 경우라면 풍부한 경험과 같은 장소를 많이 다이빙하는 가이드가 찾아주는 경우가 많겠지만 그때 그 생물의 사는 환경이나 숨어 있는 방법들을 기억해 두고 다음부터는 자신이 직접 찾아보는 노력을 해보세요. 그 즐거움은 배가 될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leman shrimp / photo by EunJae

그리고 한번의 다이빙으로 여러가지를 보려는 욕심을 버리고 흥미로운 생물체를 발견하면 시간과 여유를 가지고 자세히 관찰해 보는 습관을 가지세요(하지만 그들을 방해하지는 맙시다). 다이빙은 100m 달리기가 아닙니다.

p.s
여러가지 어류와 갑각류등의 바다 생물체를 사진과 함께 잘 소개해 놓은 다이버용 도감을 가지고 다니시면 훨씬 더 재미있는 다이빙이 될 수 있습니다.

발리 다이빙 포인트 – Tulamben shipwreck (뚤람벤 침몰선)

발리 다이빙 포인트중 제가 가장 추천하는 곳중 하나인 Tulamben shipwreck (뚤람벤 침몰선) 포인트입니다.

뚤람벤은 발리 북동쪽에 위치한 지역으로 공항이 위치한 남부 지역에서 차량으로 약 4~5시간 거리입니다. 길이가 약 100미터인 이 침몰선은 미국의 USS Liberty호로 1942년 2차 세계 대전때 일본군 잠수함의 어뢰를 맞아 크게 손상되어 수리를 위해 발리 북부의 항구인 싱아라자쪽으로 향하다가 상황이 악화되어 선원들이 배를 버린 것으로 기록되어 있어 있습니다. 당시에는 물속으로 바로 가라앉은 것이 아니라 해변가에 좌초되어 오랜 기간동안 방치되어 있었고 그 사이 선내에 있던 기물들과 배의 많은 부분들은 근처 주민들이 이미 가져가버린 상태가 되었다고 합니다. 이렇게 해변가에 쓰러져 있던 배는 1963년 발리 아궁산 화산 폭발과 함께 흘러내린 용암과 함께 바닷속으로 쓸려 내려갔으며 현재 수심 약 6~30미터에 걸쳐 누워있게 되었습니다.

해변을 나란히 하고 가라앉아 있는 이 침몰선은 자연스럽게 거대한 인공 산호초대를 형성하여 다양한 수중 생물의 보금자리가 되었고 바다 한복판에서 침몰한 선박들과는 달리 깊지 않고 해변에서 바로 접근이 가능한 안전한 침몰선 포인트가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침몰선 근처에서 항상 볼 수 있는 잭 피쉬들

수온은 연중 29~30도로 따뜻하고 조류는 없거나 약해서 누구나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곳이고 오전에 가장 시야가 좋고 오후에는 플랑크톤이 뜨면서 시야가 약간 좋지 않습니다. 수중 촬영을 하시는 분이라면 오전에는 와이드 앵글을 오후에는 마크로 셋업을 추천합니다. 나이트 다이빙 포인트로도 매우 좋으며 거대한 험프 헤드 패롯 피쉬들이 밤에만 침몰선 근처에 몰려 있어서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화산과 가까운 지역이기 때문에 모래는 검고 미세한 화산재가 덮여 있어 흰모래 지역에서 촬영한 사진들과는 다른 느낌을 줄 수 있는것이 장점입니다. 하지만 미세한 화산재는 카메라 하우징의 오링에 문제를 일으키기 쉬우므로 관리에 매우 신경 써야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박의 구조물 위에 기이한 형태로 자라고 있는 산호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미쪽에서 촬영한 다이버와 잭 피쉬

발리는 1년 365일 다이빙 할 수 있는 환경입니다만 우기인 12~3월 사이에는 시야가 다른 기간에 비해 좋지 않고 파도가 높아 해변에서 입수가 힘든 경우도 있습니다.

쉽게 찾을 수 있는 만티스 쉬림프

보통 발리를 찾는 다이버들이 짧은 일정에 만타와 몰라 몰라(개복치)를 볼 수 있는 누사 빼니다 섬 일정을 넣는 경우가 많아 이곳과는 거리가 먼 지역 즉, 남부 지역이나 동부인 빠당 바이 항구에서 숙박을 많이합니다. 일정에 여유가 있거나 누사 빼니다 다이빙을 포기 할 수 있다면 뚤람벤 지역에서 숙박을 하며 다이빙 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뚤람벤 침몰선 근처만 2~3일 정도 다이빙하고 지겹다 싶으면 근처에 스라야 포인트, drop off, batu kelebit 포인트가 있으며 차량으로 약 1시간 정도 소요되는 아메드(amed) 지역의 Jemeluk 포인트도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