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중 촬영과 양심

발리 툴람벤 침몰선 포인트에는 핑크색과 노란색 피그미 해마가 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 동안 수백번은 다이빙 했던 곳이니 어느 산호에 붙어 있는지 정확히 알고 있었지만 정작 제대로 찍은 사진이 없다(별로 찍으려고 하지 않았다). 아이 엄마도 가끔 물어보곤 하는데 내 대답은 “불쌍해서…”였다.

침몰선 포인트에 다이버가 많이 몰리는 시간이 되면 세계 각국에서 온 다이버들이 이 피그미를 보려고 또 촬영하려고 물속에서 줄을 서는 정도가 되는것을 종종 보았다. 피그미 해마는 빛을 극도로 싫어하는데 그 많은 다이빙 라이트와 카메라 플래쉬 세례를 받아야 하니 얼마나 스트레스가 쌓일까? 거기다가 다이브 가이드들이 좋은 각도로 촬영을 위해 해마를 탐침봉으로 건드리거나 산호를 이리 저리 만지는 경우도 자주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바다나리를 건드리지 않고 촬영 해본 clingfish)
그동안 원하는 각도와 배경을 위해 누디 브렌치를 만지고 옮기고 하는 일도 적지 않게 보았고 바다나리에 공생하는 작은 생물을 촬영하기 위해 바다나리를 완전히 분해하는 경우도 보았다. 다이버라면 당연히 가져야 할 자연에 대한 존경심이 없는 무지한 행동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 사진의 너무나 예뻤던 누디는 반대편이 막혀 있던 상황이어서 있던 그대로 뒷모습만 찍었다).

자기 찍을것 다 찍었다고 피사체의 위로 그냥 지나가면서 아무 생각없이 핀킥을 해 버려 누디 브렌치를 모래 바람과 함께 날려버리는 다이버도 있었다. 촬영이 끝나고 다른곳으로 이동할 때에도 최소 1~2미터 이상 뒤로 물러나서 이동하거나 상승하여 프로그 킥하는 방법등을 사용하여 피사체를 보호하고 다른 다이버(촬영가)를 배려하자.

물속에서 사진을 찍으려면 다이버로서 완벽한 부력 조절은 필수이고 거기에 이런 막대기를 효과적으로 사용하면 더욱 좋다.
http://farm1.static.flickr.com/111/290994542_e813fe6a6b.jpg

사용자 삽입 이미지말이 나온김에 탐침봉(보통 이것을 한국에서는 탐침봉이라고 부르는데 어감이 그리 좋지 않다. 그냥 막대기라고 하든지 영어로 muck stick 이라고 하면 좋겠다. 혹시 더 좋은 단어 없을까요?) 사용법에 관해서 좀 더 적어본다.
수중 촬영시에 필수품인 이것은 아무것이나 함부로 찔러보고 건드리거나 폼으로 가져가는게 아니다. 물론 피사체를 찾기 위에 해를 입히지 않는 범위내에서 연산호나 바다나리등을 살짝 건드리는 것은 괜찮을 수 있으나 더 중요한 용도는 다음과 같다.

1. 핀킥으로는 할 수 없는 어려운 자세나 움직임을 이것을 적절하게 이용하면 쉽게 해낼 수 있다. 특히 직벽 다이빙시에 피사체의 위치에 따라 아주 유용하게 사용 할 수 있다.
2. 촬영할 때 안정적인 자세를 유지하거나 카메라 흔들림을 없애기 위한 모노 포드처럼 사용할 수도 있다.
3. 촬영후에 다른 다이버에게 피사체의 정확한 위치를 알려주거나 뒤로 물러날때 사용한다.
4. 탐침봉 사용시에는 돌처럼 단단한곳이나 죽은 산호등을 이용해서 멀쩡한 산호가 상처받지 않도록 주의하고 사용하지 않을때는 바닥을 긁고 다니지 않도록 주의한다.
5. 수중 촬영을 전문으로 한다면 2~3가지 길이의 막대기를 준비하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나는 오버헹(overhang)이 많은 직벽 다이빙의 경우에는 짧은 것을 그리고 완만한 모래 바닥인 경우에는 긴것을 가져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촬영하는 자신은 물론이고 다이브 가이드가 비 양심적인 행위를 하면 말리자.
촬영하고자 하는 생물이 너무 많은 플레쉬 세례로 인해 스트레스 받았다고 생각되면 과감히 촬영을 포기할줄도 알고 좋은 각도와 배경, 장면을 위해 피사체를 옮기거나 몰거나 먹이를 주거나 하는 행동은 절대 자제하자.

더 멋진 기회는 앞으로 얼마든지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런 경이로운 순간과 새로운 기회를 발견하는 기쁨이 다이빙과 수중 촬영을 계속 하는 이유가 된다.

표정

이번에 보홀에서 찍었던 사진들을 정리하면서 생각해보니 가장 기억에 남은 것은 거대한 잭 스쿨, 바라쿠다 스쿨이나 거북이도 아니고 바로 요 녀석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누구야!?”

경산호를 무성히 뒤덮고 조류에 이리저리 살랑거리던 연산호속에서 이 녀석을 찾은것도 행운 이었고 숨바꼭질 하듯이 구멍속을 들락날락 하면서 보여주던 변화무쌍한 재미난 표정은 나를 그 자리에서 30분도 넘게 잡아두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Cleaning station

막연하게만 생각했었던 바다속을 직접 들어가보게 되면서 물속은 정말 전혀 다른 세상이라는 생각을 자주하게된다. 모든 바다속의 생물체들은 나름대로의 역할과 의미를 가지고 살아가고 그 중에 자주 보게되고 감탄하게 되는 것은 바로 서로에게 이득을 주면서 살아가는 공생 관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바닷속에서 아마 가장 요란한(?) 장소는 바로 “Cleaning station“이 아닐까? 다른 어류의 피부, 입속, 지느러미에 사는 기생충을 제거(잡아 먹는)해주는 역할을 하는 작은 새우나 어류들이 특정한 장소에 몰려 있고 그곳에 다른 대형 어류들이 청소를 하러 오는 곳을 말하는데 치료(?)를 받으러 오는 어류들과 청소부 역할을 하는 새우와 작은 어류들이 와글거리는 이곳은 정말 최고로 흥미롭고 사진 찍을 거리도 많은 곳이다.

다른 어류나 갑각류를 잡아 먹고사는 난폭한(?) 대형 어류들도 그들에게서 해충을 없애주는 이런 작은 생물체들에게는 해를 가하지 않는다. 날카로운 이빨을 가진 어류들이 입을 크게 벌리고 그 안을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청소 새우와 청소 놀래기등을 보는 것은 언제보다도 경이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또한 클리닝 스테이션에 너무 많은 어류가 몰리는 경우 서로 자리를 차지하려고 싸움이 벌어지거나 주변을 맴돌며 자기 차례를 기다리는 경우도 볼 수 있다. 정말 신기하지 않은가?

100mm + 2x tc

지난 주말엔 캐논 100mm 마크로 렌즈에 2x 텔레컨버터 셋업으로 촬영 해보았습니다.
100mm용 마크로 포트가 모자라서 22mm 익스텐션 링을 추가해야 했고
여전히 아쉬운 것은 매뉴얼 포커스 링입니다. 주로 * 버튼을 사용해서 focus lock을 사용하여 촬영하였습니다.

확대율이 높아질 수록 초점 잡기가 정말 힘든것은 당연하고 렌즈 길이때문에 빛의 손실이 많아지므로 조리개를 더 개방해야 해서  DOF (Depth of field)도 아주 얕아집니다. 하지만 60mm에 1.4x + 튜브 조합보다는 만족스러운 결과입니다.

60mm 보다는 피사체와 거리 확보가 되기 때문에 이런 겁이 많은 goby도 매우 크게 촬영이 가능했습니다.

다음번에는 60mm + EF12 + 2x TC 조합을 시도해볼 생각입니다.
제가 피사체와 가까이에서 촬영하는 것을 더 좋아해서 아직까지 100mm는 자주 피사체와의 거리 조절(?)이 잘 안되곤 하고 스트로브 파워도 부족하곤 해서 노출 부족이 된 사진이 많았습니다. 하긴 이렇게 쓰다 보니 100mm + TC 조합에 dry(또는 wet) 디옵터를 사용해서 피사체와의 거리를 줄이는 것이 더 좋은 방법이 아닐까 합니다.